넷플릭스 측 “‘옥자’ 불법 유통, 안타까운 소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포스터

‘옥자’ 포스터

영화 ‘옥자'(봉준호 감독)가 넷플릭스 공개 후 불법 파일로 유출됐다.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된 ‘옥자’가 여러 다운로드 사이트에 파일이 공유되는 등 불법 유출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넷플릭스 측은 “창작자들의 노력과, 훌륭한 작품들에 대해 정당한 가치를 지불하고자 하는 분들을 존중하는 저희의 입장에서는 안타까운 소식이다”고 밝혔다.

이어 “근사한 작품들을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고도 기다리지 않고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며 “넷플릭스는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회원들이 콘텐츠들을 한날한시에 만나볼 수 있도록 부단히 애쓰고 있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이렇게 함으로써 불법다운로드 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며 “실제로 미국이나 캐나다와 같이 저희의 서비스가 비교적 오랫동안 서비스된 지역에서는 확연히 불법다운로드가 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옥자’는 강원도 산골 소녀 미자(안서현)와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슈퍼 돼지 옥자의 우정을 그린 액션 드라마. 봉준호 감독 신작이자 제 70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분 초청작으로 일찌감치 관심을 모았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