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롬, ‘7일의 왕비’ OST ‘달빛이 내릴 때’ 29일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KBS2 '7일의 왕비' OST, 프롬 / 사진제공=헬로우이엠씨

KBS2 ‘7일의 왕비’ OST, 프롬 / 사진제공=헬로우이엠씨

싱어송라이터 프롬이 참여한 KBS 2TV 드라마 ‘7일의 왕비’의 OST ‘달빛이 내릴 때’가 29일 정오에 발매된다.

프롬이 KBS의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의 다섯 번째 OST 주자로 나섰다.

프롬이 참여한 ‘7일의 왕비’의 다섯 번째 OST ‘달빛이 내릴 때’가 오늘 29일에 발매될 예정으로 알려져 이목이 집중 되고 있다. 뛰어난 음악성과 외모로 주목 받고 있는 프롬은 특유의 편안하고 따듯한 음색으로 극의 몰입도를 더하고 있다.

‘7일의 왕비’ 다섯 번째 OST ‘달빛이 내릴 때’는 사랑하는 사람을 놓아주면서 그 사람이 행복하길 바라는 곡으로 알려졌다. 밝은 리듬의 어쿠스틱 기타에 프롬의 애절한 목소리가 더해져 사랑하는 사람이 가는 길을 위해 슬픔을 보일 수조차 없는 신채경 (박민영)의 마음을 담아냈다.

특히 프롬의 ‘7일의 왕비’ OST 참여 소식을 접한 가요 관계자는 “이렇게 실력이 탄탄한 가수가 사람들에게 많이 알려지지 않아서 아쉬웠는데, 이번 ‘7일의 왕비 OST’ 참여로 대중에게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프롬은 2012년 디지털 싱글 ‘사랑 아니었나’로 데뷔했으며, 이후 2013년 10월 1집 ‘Arrival’을 발매했다. 1집 발매 전부터 각종 페스티벌에 참여하여 두터운 매니아층을 쌓아온 프롬은 꾸준한 음원 발매로 팬층을 넓혀가고 있다. 또한 작곡과 작사, 프로듀싱, 가창까지 음악적 능력을 고루 갖춘 프롬은 지난 5월 31일 미니앨범 ‘REVE’를 발매하며 천재 싱어송라이터로서 실력을 입증 받았다.

매주 수, 목 10시에 방영되는 KBS 2TV 드라마 ‘7일의 왕비’는 조선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동안 왕비의 자리에 앉았다가 7일 만에 폐비가 된 비운의 여인 단경 왕후 신 씨를 둘러싼 중종과 연산군의 러브스토리를 그린 팩션 로맨스 사극이다.

이 드라마는 ‘힐러’, ‘제빵왕 김탁구’, ‘동네 변호사 조들호’를 연출한 최고의 베테랑 이정섭 PD와 드라마 음악의 마에스트로 이필호 음악감독이 함께하여 완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프롬이 참여한 ‘7일의 왕비’ 다섯 번째 OST ‘달빛이 내릴 때’는 29일 정오(낮 12시)에 발매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