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공’ 눈물 나는 걸그룹 리얼스토리 ‘꽃길만 걷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아이돌 드라마 공작단' 영상 캡쳐

/사진=’아이돌 드라마 공작단’ 영상 캡쳐

‘아드공’에서 눈물나는 걸그룹의 리얼스토리가 공개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네이버TV와 V LIVE, 유튜브를 통해 KBS 신개념 웹 예능 ‘아이돌 드라마 공작단(이하 ’아드공‘)’이 만든 드라마 ‘꽃길만 걷자’ 2~4화가 방송됐다.

첫 회부터 음악 방송 대기실의 뒷이야기를 공개하며 리얼한 걸그룹의 이야기를 보여준 ‘꽃길만 걷자’는 2화부터 걸그룹이 되고 싶은 연습생들의 치열한 스토리로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2화 ‘몰래몰래’에서는 “50kg 넘기면 방출”이라는 회사 규율에 따라 닭가슴살과 채소만으로 몸매를 관리하던 연습생들이 식욕을 참지 못하고 족발을 시켜먹다 소속사 대표 임원희에게 걸려 혼쭐나는 이야기를 담았다.

특히 햄버거가 먹고 싶다는 수정의 말에 문별은 “그럼 우리 맛만 보고 뱉자”라며 햄버거의 맛만 느끼고 바로 뱉는 모습을 실감나게 그려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3화와 4화에서는 걸그룹 데뷔를 앞두고 7명의 멤버가 아닌 5명으로 데뷔시키는 서바이벌 프로그램 개최로 사이 좋았던 연습생들의 시기와 견제가 그려지기도 했다. 결국 치열한 경쟁 끝에 소희와 소미가 탈락하고, 남은 슬기와 문별, 유아, 수정, 은애는 허탈하고 미안한 마음에 마음껏 데뷔를 기뻐하지도 못했다.

결국 4화 방송 말미 남은 멤버들은 따로 소속사 대표를 만난 문별에게 “왜 대표님 따로 만났냐. 래퍼로 바꾸면 데뷔시켜준다고 한 거 아니냐”라고 문별을 추궁하며 갈등을 예고, 문별에게 숨겨진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흥미진진한 걸그룹 탄생기와 더불어 ‘꽃길만 걷자’는 각 회차의 제목을 ‘덤덤’ ‘몰래몰래’ ‘Windy Day’ ‘Pick me’ 등 걸그룹들의 노래 제목을 센스 있게 선별해 팬들에게 또 다른 재미를 선사하기도 했다.

걸그룹이 직접 만들고 제작한 ‘꽃길만 걷자’는 걸그룹들의 실제 이야기가 더해져 가상과 리얼을 뛰어넘는 100% 리얼리티 드라마로 팬들 사이에 더욱 화제가 되고 있다.

‘아드공’의 ‘꽃길만 걷자’는 오는 7월3일까지 8일 연속으로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