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최강 배달꾼’ 출연 확정…배우로 본격 발돋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남지현 /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남지현 / 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배우 남지현이 ‘최강 배달꾼’의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에 들어갔다.

포미닛 출신 배우 남지현이 KBS2 새 금토드라마 ‘최강 배달꾼’(극본 이정우, 연출 전우성)을 통해 본격 배우로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최강 배달꾼’에서 남지현은 옥탑방을 벗어날 희망을 꿈꾸는 미모의 요가강사 ‘최연지’로 분해 열혈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려내며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러일으킬 예정. 남지현은 극 중 주인공 단아(채수빈)의 고향친구이자, 핫한 몸매로 동네 배달부 사이에선 여신으로 추앙받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에 남지현은 “오랜만에 시청자분들을 찾아 뵙는다고 생각하니 정말 긴장이 된다. 그간 배우로 본격적인 발돋움을 하기위해 차근차근 준비를 해왔던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 드리기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남지현은 2010년 ‘괜찮아, 아빠딸’을 시작으로 드라마 ‘천 번의 입맞춤’, ‘그녀는 200살’, ‘마이 리틀 베이비’, 영화 ‘심야의 FM’, ‘레디액션 청춘’ 등 다양한 작품에서 연기를 선보였다.

한편, 남지현이 활약할 ‘최강 배달꾼’은 가진 것이라곤 배달통뿐인 인생들의 통쾌한 뒤집기 한 판을 그린 신속 정확 열혈 청춘 배달극. 오는 7월 28일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