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쌈마이’ 이엘리야, 얄미운 존재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마이' 이엘리야 / 사진=방송 캡처

‘쌈마이’ 이엘리야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이엘리야가 빛나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흡입력을 높이고 있다.

이엘리야는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고동만(박서준)의 전 여자친구 박혜란 역을 맡았다. 그는 얄미운 ‘전 여자친구’의 모습들을 실감나게 그리며,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그 가운데 이엘리야가 듣기만 해도 뒷목을 잡게 만드는 대사들로 안방극장의 몰입도를 상승시키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빠”

혜란은 다른 남자와 만났다가도 이별하면 항상 동만을 찾아왔다. 그때마다 혜란은 간절하거나 아련한 눈빛과 목소리로 동만을 향해 “오빠”라고 부르며 그를 붙잡았다. 혜란은 이혼 후에도 똑같은 행동을 반복했고, 이러한 ‘전 여친’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분노를 참지 못했다.

“내 남자 옆에서 더 불쌍해지지 마시라고요.”

혜란이 애라를 찾아가 동만을 다시 만나겠다고 하자, 애라는 동만이 앞에서 얼쩡대지 말라며 화를 냈다. 그러나 혜란은 오히려 싱긋 웃으며 “언니한테 허락받으려고 한 말 아니고요, 통보예요. 내 남자 옆에서 더 불쌍해지지 마시라고요”라고 말했다. 뻔뻔하기까지 한 혜란의 태도는 애라와의 갈등을 고조시키며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편한 걸 좋은 거라고 착각하지 마. 20년간 아니었으면, 아닌 거야.”

혜란은 동만이 자신을 앞에 두고 애라와 비교하며, 자신을 향해 못났다고 표현을 하자 “근데 왜 그 잘난 최애라랑은 여태 안 사귀었어?”라고 싸늘하게 물었다. 이어 그는 “애매했지? 확신이 없었지? 편한 걸 좋은 거라고 착각하지 마. 20년간 아니었으면, 아닌 거야“라고 독설을 내뱉었다.

“내가 오빠 친구할게. 그게 얼마나 거슬리는 건지 언니도 알게 해주고 싶어요.”

동만과 애라가 정식으로 교제하게 됐다는 얘기를 들은 혜란은 “그럼 이제 여자사람친구 잃은 거잖아”라며 “내가 오빠 친구할게. 그게 얼마나 거슬리는 건지 언니도 알게 해주고 싶어요”라고 애라와의 관계를 역전시켰다. 또한 혜란은 “헤어지면 친구도 못하는 거죠. 돌이킬 수 없게 된 거야”라고 말하며 어렵게 사랑을 시작한 동만과 애라에게 불안감을 안겨줬다.

이처럼 이엘리야는 등장만으로 시청자들을 브라운관 안으로 끌어당기며 극의 재미를 높이고 있다. 특히 극과 극을 오가는 눈빛 연기, 차진 발음 등의 안정적인 연기력은 캐릭터의 존재감까지 빛나게 하기도. 이에 앞으로 이엘리야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엘리야가 출연하고 있는 ‘쌈 마이웨이’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