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한방’ 윤시윤, 차태현 어부바…’브로맨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고의 한방' / 사진=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 사진=몬스터 유니온

‘최고의 한방’ 윤시윤이 차태현을 어부바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오는 30일 17, 18회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2 예능드라마 ‘최고의 한방’은 죽은 줄 알았던 과거의 톱 스타가 살아 돌아오면서 펼쳐지는 이 시대 20대들의 청춘 소란극.

극중 윤시윤은 1993년에서 2017년으로 시간을 뛰어넘어온 최정상 인기가수 유현재 역을, 차태현은 과거 현재(윤시윤)의 매니저였으나 그가 사라진 이후 별볼일 없는 엔터테인먼트 사장이 된 이광재 역을 맡았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24년을 뛰어넘어 재회한 현재-광재의 모습과 함께 현재가 자신의 실종사건 용의자로 광재가 지목된 것을 보고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져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차태현을 업고 있는 윤시윤의 모습이 담겨있어 관심을 모은다. 차태현은 윤시윤의 등에 기대 잠이 들어있는 한편, 윤시윤은 그를 업고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그런 두 사람의 모습에서 폭발적인 브로맨스가 뿜어져 나와 보는 이들까지 웃음짓게 한다.

그런가 하면 다른 스틸 속 윤시윤은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 듯한 표정으로 시선을 잡아 끈다. 얼굴의 웃음기를 싹 지운 채 초점이 없는 눈빛으로 멍해져 있는 그의 모습이 포착된 것. 이에 윤시윤이 단숨에 굳어버린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최고의 한방에 모여 사는 20대의 이야기로 웃음과 세대간의 공감을 자아낼 ‘최고의 한방’은 오는 이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