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의 법칙’ 이경규, 첫날밤부터 생존지 이탈 시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정글의 법칙'

/사진=SBS ‘정글의 법칙’

이경규가 ‘정글’ 첫날 밤부터 생존지 이탈을 시도했다.

오는 30일 방송될 SBS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 편에서는 후발대가 힘든 하루를 보내고 첫 번째 밤을 맞는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경규는 지친 몸으로 비박까지 해야 하는 막막한 현실을 마주했다. 잠자리를 바라보며 깊은 한숨을 내쉬던 이경규는 잠시 고민을 하더니 “스태프 중에 나랑 비슷한 사람 없냐”며 자신과 체격이 비슷한 제작진을 다급하게 찾기 시작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자신을 대신해 하룻밤을 보낼 ‘대리 비박자’를 구하려 한 것. 자신의 옷까지 입혀 대신 재우겠다는 이경규의 야무진 소망에 주변이 웃음바다가 됐다고.

정글 사상 처음으로 ‘대리 비박’을 시도한 ‘예능 대부’ 이경규의 모습은 30일 오후 10시 ‘정글의 법칙’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