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글와이프’ 정재은, 화수분 매력 또 터졌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사진=SBS ‘싱글와이프’ 방송 캡쳐

‘싱글와이프’ 정재은이 화수분처럼 넘치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28일 방송된 SBS 3부작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아내들의 낭만일탈 – 싱글와이프’ 2회에서는 배우 서현철의 아내 정재은의 ‘본격 일본 여행기’가 그려졌다.

이날 오프닝에서 MC들은 지난 방송에서 남다른 존재감을 발휘했던 정재은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방송에서 정재은은 허당기 넘치는 매력으로 사소한 행동 하나만으로도 웃음을 줬고, 이에 MC들은 “가방 하나로 그렇게 웃음을 주시는 분은 처음이었던 것 같다. 서현철 씨가 방송에서 아내에 대해 과장해서 말씀하신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서현철 씨의 표현력이 부족한 거 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에서도 정재은의 매력이 폭발했다. 정재은은 혼자만의 사투(?) 끝에 잡아놓은 숙소에 도착했다. 숙소 문을 열자마자 “우와~”라고 감탄하며 황홀해하더니 그것도 잠시, 갑자기 피곤하다며 이불 속으로 들어가 숙면을 취하는 엉뚱한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다음 날, 정재은은 본격적으로 여행을 시작했고, 가장 먼저 남편 서현철이 부탁한 목 마사지기를 사러 출발했다. 정재은은 가게로 향하는 도중에도 수시로 한눈을 팔며 이것저것 구경하기에 바빴고, 그 과정에서 꿋꿋하게 한국말로 모든 대화를 시도하는 정재은의 모습이 큰 웃음을 줬다.

이날 지나가나 인력거를 발견한 정재은은 “이거는 꼭 타야겠다”며 신나했지만, 20분에 한국 돈으로 6만원이라는 말에 망설였다. 5만원으로 흥정을 시도했지만 실패로 돌아갔고, 아쉬운 마음으로 인력거에 올라 탄 정재은은 인력거꾼에게 “근데 너무 비싸요. 한 푼도 안 깎아 줘”라며 한국말로 투정을 부렸다.

하지만 정재은은 친절한 인력거꾼의 서비스에 금방 마음이 풀려 즐거운 모습을 보여줬고, 서현철은 그런 아내의 모습을 바라보며 “제대로 여행하네~”라며 뿌듯해했다. 그리고 정재은은 문득 남편과 딸을 떠올리며 “오빠랑 은조(딸)랑도 같이 타야겠다. 나중에 같이 타러 와요~”라며 애정 가득한 메시지를 보내 달달함을 유발하기도.

특히 이날 정재은은 딸 은조를 위한 캐릭터 도시락 만들기 수업도 알차게 들었다. 손재주가 없는 정재은은 사소한 것 하나 모양을 내는데도 어려움을 토로했지만, 오랜 노력 끝에 ‘토토로 도시락’을 완성했다. “완성된 도시락을 먹고 가라”는 선생님의 말에 정재은은 “아까워서 못 먹겠다”고 하더니 어느새 젓가락을 들고 감탄하며 시식을 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정재은 특유의 붙임성과 초긍정 매력은 일본 맛집을 찾았을 때 터졌다. 소고기 맛집에 들른 정재은은 어김없이 한국말로 요리사에게 폭풍 질문을 쏟아냈다.

그 때 한국인 요리사를 만난 정재은은 “여기서 어떻게 한국 분을 만나냐”고 감격스러워하더니 순식간에 친구처럼 친해져 이야기를 나눴다. 그리고 정재은은 맥주를 마실 때도 “혼자 마시기가 좀 그렇다”며 처음 본 옆자리 손님에게 건배를 제안하는 등 역대급 붙임성을 자랑했다.

정재은은 한국인 요리사의 이름을 물어보더니 “이렇게 만난 것도 인연인데, 나중에 다른 곳에서 만나면 꼭 인사하자”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해맑게 인사를 나눠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했다.

그렇게 훈훈하게 마무리가 되는 듯 했지만, 정재은은 “어머, 나 가방 안 가지고 나왔다”며 헐레벌떡 다시 가게 안으로 들어가 가방을 들고 나오는 허당기 넘치는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정재은의 여행 영상을 접한 MC와 패널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떠나지 않았다. 박명수는 “정말 긍정적인 분이다. 인사성과 붙임성이 최고다”라고 칭찬했고, 김창렬은 “형수님께서 가장 많이 하시는 말씀이 ‘감사합니다’인 것 같다. 정말 최고다”며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웠다.

한편 ‘싱글와이프’는 아내들이 가정의 울타리에서 벗어나 낭만적인 일탈을 꿈꾸고, 남편들이 이를 지켜보면서 그동안 몰랐던 아내의 속내를 이해하고 공감하는 콘셉트의 프로그램이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