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 신계 VS 인간계 ‘극강 비주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의 극과 극 비주얼이 공개됐다.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 측은 29일 남주혁의 비포 앤 애프터 비주얼 스틸을 공개했다.

남주혁은 인간계로 내려온 물의 신 ‘하백’ 역을 맡았다. 수국 왕위계승자의 권위를 인증하는 신석을 회수하기 위해 인간 세상에 온 그가 ‘신의 종’ 신세경을 만나 어떤 로맨스를 펼칠지 관심이 집중된다.

공개된 스틸에서 남주혁은 극과 극의 신계 vs 인간계 비주얼을 자랑한다. 화려한 의상과 푸른 빛의 긴 생머리를 흩날리며 수신의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하는가 하며, 깔끔한 화이트 셔츠로 젠틀한 인간의 포스까지 뿜어내는 등 ‘하백의 신부 2017’에서 선보일 그의 비주얼에 기대감을 모은다.

특히 남주혁은 신계-인간계에 따라 확연히 다른 분위기를 풍겨 시선을 모은다. 신계에서는 수국 왕위계승자의 넘치는 자존감과 근엄이 주위를 압도한다면, 인간계에서는 달콤한 눈빛과 우아한 자태를 선보이고 있는 것.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기존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물의 신’이라는 캐릭터에 집중하기 위해 남주혁은 때와 장소를 불문하고 촬영장 곳곳에서 무서운 집중력으로 대본에 몰입하고 있다”면서 “하백이 인간계에서 펼칠 파란만장한 스토리와 함께 남주혁의 노력으로 빚어진 하백 캐릭터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7월3일 오후 10시50분 첫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