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박주미 폭풍수다에 “다른 사람인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쳐

‘한끼줍쇼’ 강호동이 박주미의 폭풍수다에 깜짝 놀랐다.

28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박주미와 송일국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오랜만에 만난 박주미의 폭풍수다에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다른 사람이 나타났다. 예전엔 말이 없었거든”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둘 다 똑같아. 둘 다 예전보다 말이 많아졌어. 네가 박주미한테 말이 많아졌다고 할 자격이 없어”라고 공격했다.

그러면서 “너도 23년 전에 말이 별로 없었어. 지금은 말 무지하게 많다”며 “2~3년 전부터 갱년기가 오면서 말을 얼마나 많이 하는지”라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강호동은 “그런가보다. 아름다운 거 보면 그렇게 눈물이 나. 꽃 보고 울고 그런다니까”라며 순순히 인정해 웃음을 더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