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레전드’ 클론, 12년 만 새 앨범…오늘(29일) 발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사진=미디어라인엔터테인먼트

90년대 후반 가요계를 풍미했던 남성 댄스 듀오 클론이 12년 만에 새 앨범을 들고 돌아왔다.

클론(강원래, 구준엽)은 29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 ‘위 아(We Are)’를 발매한다.

지난 2005년 발매한 정규 5집 ‘내 사랑 송이’ 이후 새로운 음악으로 의기투합한 클론은 12년 만에 데뷔 20주년 기념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곡 ‘에브리바디(Everybody)’는 클론의 연륜과 감정을 가사로 표현한 EDM 장르의 곡으로, 최근 각광받고 있는 일렉트로 하우스(Electro House)의 강렬한 사운드와 클론의 목소리가 만나 구세대와 신세대를 하나로 이어주는 음악이 될 전망이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셔플 댄스를 이번 뮤직비디오에 녹여내며, 클론하면 늘 떠오르는 클론표 댄스를 이번에는 여러 후배들을 통해 멋지게 표현하고 있다.

이 밖에도 가수 에일리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선공개곡 ‘밤디라리라’, EDM 안에서도 가장 강렬한 하드스타일(Hardstyle) 장르의 ‘고 투모로우(Go Tomorrow)’, 클론의 최고 히트곡 ‘초련’을 2017년에 맞는 EDM으로 리믹스한 ‘오레 오레 오(Ore Ore O)’, 역시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난’을 일렉트로 하우스로 리믹스한 ‘밥 밥 디 라라(Bab Bab Dee Lala)’가 이번 앨범에 수록됐다.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현재 클럽 DJ로 맹활약 중인 DJ KOO(구준엽)가 ‘꿍따리 샤바라’ ‘도시탈출’ ‘돌아와’ 등 클론의 히트곡 14곡을 모아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기법으로 믹스한 트랙 ‘90’S DJ KOO Driving Mix’가 추가로 수록됐다.

길이가 무려 37분 25초에 달하는 이번 트랙은 클론의 팬과 90년대에 젊은 시절을 보냈던 이들에게 좋은 선물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DJ KOO는 ‘90’S DJ KOO Driving Mix’뿐만 아니라 모든 수록곡들을 직접 프로듀싱했을 만큼 이번 앨범에 심혈을 기울였다.

한편 클론은 오늘(28일) 오후 2시 데뷔 20주년 앨범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하며, 12년 만에 공식 컴백을 알린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