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 강호동 “처음 본 박주미, 천사 같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화면 캡처

“천사인 줄 알았다.”

28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는 신당동에서 진행됐다. 배우 송일국, 박주미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하 매력을 뽐냈다.

강호동은 이날 “23년 전 박주미를 처음 만났다”며 “당시 천사인 줄 알았다”고 회상했다. 이어 “지금도 예쁜데 23년 전엔 얼마나 더 예뻤겠느냐”고 칭찬했다.

박주미는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이어 “말이 많아졌다”는 강호동의 말에 “아줌마가 됐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송일국 역시 “말이 정말 없었는데 삼둥이를 낳고 나서 말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