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파트너’, 어떻게 몰랐을까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어떻게 몰랐을까.”

‘수상한 파트너’ 속 남지현이 모든 퍼즐을 맞췄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아버지가 과거 지욱(지창욱)의 가족 방화 사건과 얽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봉희(남지현)의 모습이 담겼다.

봉희는 이날 지욱의 태도 변화를 감지했다. 이유는 지욱이 봉희의 방에서 그의 아버지 얼굴을 확인했기 때문이다. 지욱은 과거 부모를 죽게 만든 방화범이 봉희의 아버지라는 것을 알고 혼란에 휩싸였다.

이후 지욱은 방계장(장혁진)에게 부모님의 방화 사건을 재조사 해달라고 요청했다.

봉희는 달라진 지욱의 태도가 궁금했지만, 선뜻 떠오르지 않았다. 그는 은혁(최태준)과의 대화에서 힌트를 얻었다. 은혁은 지욱으로 인해 고민하는 봉희에게 어린 시절 지욱이 화재 현장에서 부모의 죽음을 목격한 트라우마에 대해 설명했다. 봉희는 여기서 퍼즐의 조각을 맞췄다. 아버지가 연루된 과거 화재 사건의 기사를 떠올렸고, 은혁의 말을 하나씩 맞췄다.

이후 모든 것이 맞춰졌다. 봉희는 아버지가 억울하게 누명을 쓴 화재 사건이 바로 지욱의 부모를 죽음으로 몰고 간 사고와 동일하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이후 봉희와 지욱 사이에는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서로를 바라보며 웃고 있지만, 어딘가 공허하고 불안했다. 봉희는 결국 지욱과 마주 잡은 손을 놓으며 결연한 표정을 지으며 “헤어지자”고 말했다. 같은 곳을 바라보고 갈 수 없다는 걸 깨닫고 내린 결론이었다.

지욱은 눈물을 글썽이며 봉희를 바라봤고, 이별 앞에 선 두 사람의 모습에서 한 회가 마무리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