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 남지현에 “헤어지지 말자..떠나지마” 의미심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우리만 생각하자.”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이 남지현에게 이같이 말했다.

지창욱은 2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 남지현을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았다.

지욱(지창욱)은 이날 봉희의 아버지 얼굴을 확인, 충격에 휩싸였다. 과거 자신의 집에 불을 지른 방화범의 얼굴로, 그는 봉희의 입맞춤에도 흠칫 놀라며 괴로워했고 봉희 역시 불안함을 감추지 못했다.

하지만 술에 취한 지욱은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봉희를 껴안으며 “우리 절대로 헤어지지 말자. 내가 어디 가라고 해도 가지 마”라며 “우리만 생각하자”고 말했다. 또 “떠나지 말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덧붙였다.

봉희는 이후 은혁(최태준)에게 어린 시절 지욱이 화재 현장에서 부모의 죽음을 목격한 트라우마에 대해 전해 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