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지창욱·남지현, 웃고 있지만 불안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지창욱, 남지현의 관계가 불안하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봉희(남지현)의 아버지 사진을 보고 혼란에 빠진 지욱(지창욱)과 그런 그의 변화를 느낀 봉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욱은 이날 봉희 아버지의 사진을 봤다. 과거 자신의 집에 불을 질러 부모님을 죽게 만든 방화범의 얼굴로, 충격에 휩싸였다.

이후 그는 혼란에 빠졌다. 자연스럽게 봉희를 대하는 태도 역시 변했다. 봉희도 이를 감지했고 불안해했다.

두 사람은 방화 사건을 조사하며 서로 다른 입장을 내놨고, 둘 사이엔 묘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봉희는 지욱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것이냐”며 “내가 모르는 사이에 뭘 잘못한 것이 있느냐”고 물었다. 지욱은 “그런 것 없다. 나 혼자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답했다.

서로를 바라보며 웃고 있지만 불안한 줄다리기를 이어가는 지욱과 봉희의 모습은 극에 몰입도를 높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