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아’ 이창섭, 에이핑크를 들었다 놨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에이핑크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에이핑크 /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비투비 이창섭이 에이핑크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에이핑크는 28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 출연했다. 이들은 ‘이 코너 주인공은 너야 너’라는 코너를 통해 이창섭과 전화 통화를 진행했다.

이창섭은 ‘에이핑크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멤버’라는 질문에 “초롱이가 떠오른다”고 말했다. 또 나은, 보미 순으로 대답을 이어갔다.

그는 MC 정형돈의 “최근 근황을 알고 있는 멤버”라는 물음에 “은지”라며 “음반을 냈다”고 말했다. 끝으로 지금 불러보고 싶은 멤버로는 하영을 지목했다.

끝내 선택받지 못한 남주는 서운한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그는 우스꽝 스러운 의상을 입는 벌칙의 주인공이 됐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