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소년들의 메이크업이 궁금해② (윤지성·박지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윤지성, 박지훈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윤지성, 박지훈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지난 16일 매회 열풍을 일으킨 Mnet ‘프로듀스101 시즌2’가 종영했다. 프로그램에 출연한 연습생들의 모든 것이 화제가 됐는데, 소년들의 메이크업도 그 중 하나다. 거친 매력의 ‘상남자’부터 상큼함으로 가득 채운 ‘Oh Little Girl’까지, 연습생들은 무대 위에서 또다른 모습으로 국민 프로듀서들의 ‘팬심’을 사로잡았다. 메이크업은 브라운관을 통해 보여진 이들의 변화무쌍한 변신을 주도한 1등공신이다.

인기에 힘입어 멤버 개인의 이름을 딴 커버 메이크업도 등장했고, 프로그램 종영 직후 이들에겐 화장품 광고 모델 제의가 쏟아지고 있다. ‘미소년’과 ‘상남자’를 오가며 보여준 그들의 메이크업 포인트는 무엇일까. 프로그램 방영 당시 윤지성, 박지훈의 메이크업을 담당했던 메이크업 아티스트 최윤미. 임동진 씨를 만나 연출법에 대한 노하우에 대해 들어봤다.

윤지성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윤지성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윤지성은 강다니엘과 같은 숍에서 메이크업을 받았다. 윤지성의 메이크업을 담당했던 아티스트는 정샘물 인스피레이션 EAST점 최윤미 씨다.

10. 메이크업을 할 때 가장 신경 쓴 부분은?
최윤미: 윤지성은 홑겹에 긴 눈매를 가지고 있다. 눈매 끝은 약간 휘어지는 모양새로 독특한 매력을 담고 있는 눈이다. 무대에서 부르는 곡의 분위기에 따라 아이라인을 그리기도 하고 음영만 주기도 하며 다양하게 변주를 줬다.

10. 윤지성은 ‘소나기’에서 보여준 음영 메이크업과 ‘모찌피부'(매끄러운 무결점 피부를 부르는 신조어)연출법은?
최윤미: 모찌피부는 두껍지 않고 자연스럽게 커버해 주는 게 핵심이다. 쿠션 파운데이션만으로 커버를 한 뒤 얼굴 윤곽선을 따라 섀딩을 넣었다.

10. 음영 메이크업이 화제였는데.
최윤미: 눈두덩에는 크림 타입의 피치 브라운 컬러 아이섀도를 기본으로 바르고, 같은 계열의 펄이 없는 아이섀도를 덧발라 고정했다. 채도가 낮은 브라운 컬러로 음영을 주고 아이라인처럼 그려줬다. 마지막으로 미세한 펄이 함유된 레드 브라운 섀도를 언더 눈꼬리에 발라 자연스러운 음영 메이크업을 완성했다. 입술엔 자연스럽게 혈색을 더해주는 살구색 틴트를 발라 마무리했다.

10. 윤지성은 아이 메이크업은 물론, 컬러 렌즈를 잘 활용하는 연습생으로도 화제를 모았다.
최윤미: 메이크업 콘셉트와 곡의 분위기, 무대 조명 등에 맞는 렌즈 선택은 이미지 메이킹에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 윤지성은 언제나 렌즈 컬러에 대해 상의를 했다. 사소하지만 작은 디테일까지 체크하는 것을 보며 센스 있는 친구라고 느꼈다.(웃음)

 

박지훈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박지훈 / 사진=Mnet ‘프로듀스101 시즌2’ 방송화면 캡처

박지훈은 파인트리 뷰티살롱의 임동진 씨에게 도움을 받았다. 그는 ‘프로듀스101 시즌 2’ 초반 ‘윙크남’으로 얼굴을 알리며 데뷔팀 워너원에 들기까지 상위권에 안착했던 박지훈의 매력을 배가하는 데 힘썼다.

10. 청량 메이크업의 포인트는 무엇이었나.
임동진: 촬영 시간이 긴 프로그램이었기 때문에 생기있는 립을 오래 지속하는 것이 관건이었다. 틴트를 사용했고, ‘나야 나’와 ‘Oh Little Girl’ 무대 때도 마찬가지다.

10. 박지훈의 피부 관리 비결은?
임동진: 어리고 피부가 좋아 크게 신경쓸 것은 없었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건조해지는 현상이 보였다. 이때 부분적으로 메이크업 베이스를 지우고 크림을 발라 진정시켜주는 방법을 사용했다.

10. 상큼한 매력을 더한 아이 메이크업 연출법은?
임동진: 무대마다 조금씩 달랐지만, 박지훈은 주로 블랙 아이라이너를 사용했다. ‘나야 나’ 때는 아이라이너로 점막만 메꿔 또렷하게만 연출했다. ‘Get Ugly’ 때는 미세한 골드 펄이 들어간 브라운 아이 섀도를 바른 뒤 아이라이너로 점막을 메꿨다. ‘Oh Little Girl’ 무대에서는 열정적이면서도 밝은 분위기를 강하게 연출하기 위해 음영 메이크업을 했다. ‘Oh Little Girl’ 속 아이 메이크업의 포인트는 뒷트임이었다. 깊이 있고 깔끔한 눈매를 완성하기 위해 눈꼬리 부분에 아이라인을 살짝 빼 그렸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