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 에이핑크 초롱 “‘집순이’라 행복해요”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방송화면 캡처

걸그룹 에이핑크 초롱이 “집에 있는 것이 행복하다”고 말했다.

초롱은 28일 오후 방송된 MBC 에브리원 ‘주간 아이돌’에서 “주로 집에 있는 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물론 운동이나 피부과를 가기위해 외출은 한다”며 “그 외에는 집에 있는다”고 설명했다.

초롱은 또 “친구들과 파티를 하기 위해 숙소로 초대했다”고 덧붙이며 ‘집순이’다운 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나가서 놀라”는 MC 정형돈, 데프콘 등의 권유에 “집에 있는 것도 행복하다”고 웃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