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앱’ 신주환 “‘써클’, 반전을 먼저 알 수 있어서 짜릿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신주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신주환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배우 신주환이 ‘써클:이어진 두 세계'(이하 써클)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신주환은 28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를 열고 팬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극중 이선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와 관련해 “악역에 대한 로망이 있었는데 맛보기가 아닌, 제대로 악한 인물이었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야기할 수 없는 압박감 때문에 나쁜 길로 빠지는 캐릭터”라고 덧붙였다.

또 “절친한 친구이자 배우 민진웅이 ‘써클’을 보고 ‘프로멱살러’라는 별명을 지어줬다”고 웃었다.

신주환은 ‘써클’을 찍으며 좋았던 점으로 “미리 전개를 알 수 있다는 점이 짜릿했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