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송일국, 육아 스트레스로 인한 돌발행동?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송일국, 박주미/사진=JTBC '한끼줍쇼'

송일국, 박주미/사진=JTBC ‘한끼줍쇼’

송일국이 육아 스트레스로 인한 돌발행동을 보였다.

2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송일국과 박주미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신당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규동형제와 밥동무 송일국, 박주미는 신당동 떡볶이 골목에서 어린 시절의 추억을 회상하며 즐거운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송일국은 촬영 내내 넘치는 의욕으로 평소 반듯한 이미지와는 다른 모습을 보였다. 울리지도 않는 벨 앞에서 큰소리로 기합을 넣는 등 돌발행동을 보여 규동형제를 당황하게 한 것.

이를 지켜보던 박주미는 “집에서 육아를 하면서 쌓인 스트레스가 많은 것 같다”고 진단했고, 송일국 역시 1초의 망설임도 없이 “맞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삼둥이 아버지’ 송일국에게 여러 궁금증이 쏟아졌고, 삼둥이들의 반전 식성뿐 아니라 ‘대한,민국,만세’ 이름의 탄생 비하인드까지 공개됐다.

한편, ‘한끼줍쇼’는 2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