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맨쇼’ 이석훈 “거미, SG워너비 활동당시 귀여워해줘”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투맨쇼'

/사진=SBS ‘투맨쇼’

‘투맨쇼’ 이석훈과 거미가 남다른 친분을 과시했다.

28일 방송된 SBS 러브FM ‘윤형빈 양세형의 투맨쇼’(이하 ‘투맨쇼’)에서는 이석훈과 거미가 출연해 두 사람의 특별한 인연과 열정적인 라이브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이석훈은 “SG워너비로 처음 활동할 때 린 누나와 거미 누나가 너무 귀여워해줘 큰 힘이 됐다. 오랜만에 만나니 너무 반갑다”라고 말했다.

이에 양세형은 “나도 거미 씨를 생일파티에서 만난 적이 있는데, 노래방이었다. 그곳에 박효신, 영지, 린, 테이 등 발라드 스타들이 총출동했고, 콘서트를 노래방에서 하고 있었다. 같이 노래방에 있다는 사실 만으로도 영광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청취자가 “닮았다고 생각되는 후배가수가 있나?”고 묻자, 이석훈은 “군대에 있을 때 홍대광 씨를 보고 저 자신도 놀랐다. 부대 안 사람들이 홍대광 씨와 제가 너무 닮았다고 놀렸다”고 답했다.

이어 “얼마전에 프로그램에서 춤을 췄는데, 시청자들이 너무 재미있어 하셔서 좋았다. “2017년은 도전의 해로 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SBS 러브FM ‘윤형빈-양세형의 투맨쇼’는 매일 정오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