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덩이 프로젝트’ 박재정, NCT 마크, 강렬 첫 만남 포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눈덩이 프로젝트'

사진=’눈덩이 프로젝트’

‘눈덩이 프로젝트’의 박재정과 NCT 마크가 강렬한 첫만남을 갖는 모습이 공개됐다.

28일 오전 11시 네이버 TV와 V LIVE를 통한 첫 공개된 이후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눈덩이 프로젝트’(연출 이예지, 김동욱)의 미스틱 박재정과 SM의 NCT 마크가 첫 만남을 갖는 모습이 마치 팬미팅처럼 보여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수줍음이 가득한 박재정과 NCT 마크의 모습이 담겨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소개팅 장소처럼 로맨틱해 보이는 고급 레스토랑을 약속 장소로 잡은 재정은 꽃다발까지 준비하는 섬세함으로 마크를 당황케 했다. 특히 박재정은 마크의 실물을 영접하고는 “진짜 제게, 데가…”라며 말을 더듬어 마크의 웃음보를 터트리게 했다는 후문이다.

그럼에도 굴하지 않은 재정은 “NCT를 마크 때문에 좋아하게 됐다”고 고백하며 “마크를 위해서 레스토랑을 다 빌린 거에요~”라는 믿을 수 없는 진심을 드러내 마크를 더욱 당황케 했다. 연신 적극적인 애정공세를 펼치는 재정으로 인해 마크는 얼굴을 가리며 어쩔 줄 몰라 했다고.

그런가 하면 당황함을 감추지 못하며 “오 마이 갓!”을 연발하던 마크가 어느새 초롱초롱한 눈으로 재정의 말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변신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재정은 자신을 확실하게 어필하기 위해 문서를 만들어 오는 필사적인 노력으로 마크를 감동케 했고, 마크는 앞으로 어떤 일이 펼쳐질지 예상치 못하고 재정의 매력에 완전히 포획됐다.

이에 ‘눈덩이 프로젝트’ 제작진은 “‘덕질은 박재정처럼’이라는 말을 증명이라도 하듯이 박재정의 마크 사랑이 대단하다. 이러한 열정 넘치는 박재정의 팬심 덕분에 두 사람은 첫 만남임에도 폭풍 케미를 자랑한다. 말하는 대로 이루어지는 박재정과 마크 두 사람에게 앞으로도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라고 전했다.

‘눈덩이 프로젝트’는 ‘SM X 미스틱’의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로, 미스틱 박재정의 SM NCT 마크를 향한 불타는 팬심을 눈 여겨 본 미스틱의 여운혁 피디와 SM의 이예지 피디가 기획을 시작한 데 이어 미스틱의 대표 프로듀서 윤종신과 SM의 싱어송라이터 헨리가 프로듀서로 합류하며 특급 프로젝트로 거듭나게 된 음악 예능 프로그램.

한편, SM과 미스틱의 첫 콜라보레이션 프로젝트 ‘눈덩이 프로젝트’는 오는 29일 네이버 TV와 네이버 V LIVE를 통해 3,4회가 공개될 예정이다. 또한 Mnet을 통해서는 오는 7월 4일 오후 9시를 첫 방송으로 매주 화요일 12회가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