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이지훈 “김주현과 러브라인, 납득 갈 수 있게 연기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이지훈이 김주현과의 러브라인을 설득력 있게 표현할 것이라고 밝혔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기자간담회가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김다솜, 이지훈, 조윤우가 참석했다.

이날 이지훈은 극중 김주현과의 러브라인에 “사실 죽은 친구의 아내와 사랑에 빠지는 거라서 연기할 때 고민이 많았다. 자칫하면 좋아 보이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떤 무기가 있어야 넘어가지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 제가 수염을 바짝 밀고 귀여움을 갖고 하리(김주현)에게 다가가야 하지 않을까 싶다. 대본이 나오면 최대한 고민을 많이 해서 신중하고 납득이 갈 수 있게끔 최대한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