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화제의 엔딩… 지현우 애드리브로 만들어진 ‘로맨틱 장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MBC ‘도둑놈 도둑님’/사진제공=메이퀸 픽쳐스

배우 지현우가 新 케미 남신으로 급부상했다.

MBC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 속 지현우가 모든 출연 배우들과 놓칠 수 없는 ‘찰떡궁합’ 케미를 만들어내면서 시청자의 호평을 끌어내고 있다.

지현우는 극 중 평소에는 훈훈한 변호사지만 거대 검은 세력 앞에서는 날 선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의적 ‘제이’로 분하는 장돌목 역을 맡았다. 그는 훈훈한 비주얼과 빈틈없는 탄탄한 연기력으로 출연 배우들과 환상의 케미를 만들어내며 ‘도둑놈 도둑님’을 선봉에서 이끌고 있다. 언제, 어디에서, 누구와 만나도 잘 어우러지는 지현우 특유의 연기력이 빛을 발하고 있다.

지현우의 활약은 서주현과의 달달한 꿀케미에서 시작한다. 극 중 강소주(서주현 분)가 위기에 처할 때마다 ‘제이’라는 이름으로 나타나 도움을 주고 떠나는 ‘키다리 아저씨’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것. 게다가 강소주가 좋아하기 시작한 한준희(김지훈 분) 검사에게 질투를 느끼는 모습은 현실 남친 포스를 물씬 풍겨 안방극장 시청자에게 설렘을 안기고 있다.

특히 지난 25일 방송된 엔딩 장면에서 장돌목의 활약은 여심을 사로잡은 매력 포인트. 윤화영(임주은)의 계략에 속아 한준희와 윤화영의 데이트 장면을 목격할 위기에 놓인 강소주를 번쩍 들어 안고 그 장소를 떠나는 모습은 로맨틱한 영화의 한 장면을 연상케 했다. 애초 강소주의 손목을 잡아끌고 나오는 것으로 설정되었던 대본 속 이 장면은 지현우의 애드리브를 통해 박력 넘치는 명장면으로 바뀌게 됐다. 현장에서 의견 조율을 통해 태어난 이 장면을 비롯해 다양한 신에서 지현우는 적극적으로 ‘장돌목’ 캐릭터에게 어울리는 애드리브를 건의해서 촬영장 분위기를 즐겁게 이끌고 있다는 후문이다. 극 중 장돌목이 강소주에게 가진 남다른 애틋한 마음과 설렘을 돋보이게 하기 위한 그의 노력으로 탄생한 달달한 꿀 바른 케미장면들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는 평.

지현우의 케미는 그의 사부 권정희역을 맡은 이정은과의 장면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쿵푸를 연마해 날렵한 동작으로 밥상 위에서 젓가락을 휘날리는가 하면 집 안 청소를 잽싸게 하는 모습은 극에 깨알 같은 재미를 불어넣는다. 이런 권정희에게 대련을 청했다가 꼼짝없이 당하는 장돌목의 모습은 보기만 해도 웃음을 유발하는 ‘사부와 제자 케미’를 탄생시켰다.

안길강(장판수)과의 ‘부자 케미’도 빼놓을 수 없다. 어린 시절 홍일권(장광) 일가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후 장판수를 아버지라 여기며 살아온 장돌목. 그런 그를 친아들보다 귀하게 여기며 무한한 사랑을 주는 장판수까지. 두 사람은 서로를 끔찍하게 여기는 아버지와 아들로 성장해 안방극장에 뭉클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특히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완벽한 비주얼을 만들어내는 ‘장신 부자케미’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장돌목과 허종범(쇼리)의 ‘절친 케미’ 역시 ‘도둑놈 도둑님’ 속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껌처럼 붙어 다니던 두 사람은 성장해서도 절친하게 지내며 검은손 척결에 앞장서고 있다. 닮은 듯 다른 두 사람의 ‘절친 케미’는 ‘도둑놈 도둑님’ 구석구석에서 빛을 발한다. 특히 홍미애(서이숙)로부터 비밀 장부에 대한 정보를 빼내기 위해 여장까지 무릅쓰는 두 사람은 전에 없던 신선한 비주얼과 연기 호흡으로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다. 180cm가 넘는 장신 지현우와 168cm의 쇼리가 만나 ‘귀여운 투 샷’을 만들어 내고 있다. 이렇듯 두 사람은 ‘도둑놈 도둑님’의 무거운 분위기를 밝게 만들어주는 감초 같은 분위기 전환 역할을 톡톡히 소화하고 있다.

어린 시절 아버지가 장돌목을 위해 도둑질을 했다는 오해를 품은 채 집을 나간 형 한준희(어린 장민재)와 그런 형을 아직 알아보지 못한 채 애타게 기다리는 장돌목과의 케미도 극의 몰입도를 높인다. 두 사람은 9등신 비율과 더불어 어떤 옷도 자기 스타일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패션 센스가 더해져 ‘훈훈’ ‘안구정화’ 비주얼을 완성, 훈남형제 ‘투샷’을 기대하게 만든다.

장돌목 캐릭터에 빙의돼 혼연일체 연기를 선보이고 있는 지현우는 출연 모든 배우와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케미 제조기’로서의 역할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다. 서주현과의 ‘알콩달콩 꿀케미’, 이정은과의 ‘사제 케미’ 안길강과의 훈훈한 ‘부자 케미’, 쇼리와의 ‘절친 케미’ ,김지훈과의 ‘브로맨스 케미’등 ‘도둑놈 도둑님’ 속 다양한 출연진들이 지현우와 연기하는 장면에서 더욱 풍성한 볼거리를 선사하고 있는 것. 지현우의 활약은 20,30 여심 스틸에 성공해 ‘케미 제조기’의 위엄을 여실히 과시하며 다음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