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강호동, 끊임없는 박주미 수다에 “진짜 말 많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JTBC '한끼줍쇼'

사진=JTBC ‘한끼줍쇼’

배우 송일국과 박주미가 역대급 입담을 펼쳤다.

2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송일국과 박주미가 밥동무로 출연한다. 두 사람은 규동형제와 함께 신당동에서 한 끼에 도전한다.

송일국과 박주미는 드라마를 통해 카리스마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최근 진행된 ‘한끼줍쇼’ 녹화에서 두 사람은 기존의 이미지와는 180도 다른 수다쟁이 본색을 드러냈다.

송일국은 동네 탐색이 시작되자, “지나가는 분들 잡아도 되나?”, “집에서 나오는 사람은 잡아도 되나?” “교회나 절도 가능한가?”라며 기상천외한 질문들을 쏟아냈다. 그러다 결국엔 “포섭해도 돼요?”라며 규칙을 어기는 의욕과다의 모습을 보였고, 참다못한 이경규는 “말 많네!”라며 버럭 했다는 후문이다.

이에 질세라 박주미 역시 국민 첫사랑의 이미지는 잠시 내려놓고, 끊임없는 수다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다양한 ‘집’ 이야기부터 본인의 집 커튼 얘기까지 이어가며 소통의 왕 강호동도 끼어들지 못하고 침묵을 지키게 한 것. 결국 강호동은 “근데 진짜 말 많다. 다른 사람인줄 알았다”고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한끼줍쇼’는 28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