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주현 “이지훈, 동생인데 오빠 같아…의지 많이 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김주현이 이지훈에게 의지를 많이 한다고 밝혔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기자간담회가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김다솜, 이지훈, 조윤우가 참석했다.

이날 김주현은 극중 삼각관계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이지훈과 조윤우에 대해 “둘다 동생인데 (이) 지훈이는 진지한 스타일이고 (조)윤우는 솔직하다. 촬영하고 나서 어떤 걸 느꼈는지 표현 해준다”고 말했다.

이어 “윤우랑은 촬영하면서 ‘어떻게 하면 좋을지’ 대화를 많이 하고, 지훈이는 촬영이 끝나고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다. 조심스럽게 대화를 하는 것 같다”고 두 사람이 정 반대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또 김주현은 ‘이지훈과 조윤우 중 어떤 스타일을 좋아하냐’는 질문에 “지훈이 같은 스타일이 더 좋다. 동생인데 오빠 같은 면이 있다. 부족했을 때 배려해주는 부분이 커서 앞으로 지훈이랑 촬영을 많이 하면 좋은 신들이 많이 나올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