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장서희 “손창민에 공주대접 받으면서 촬영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장서희가 극중 멜로호흡을 맞추고 있는 손창민과의 남다른 호흡을 밝혔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 기자간담회가 28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 13층홀에서 개최돼 장서희, 오윤아, 김주현, 김다솜, 이지훈, 조윤우가 참석했다.

이날 장서희는 손창민과의 호흡에 대해 “저는 처음에 상대배우가 손창민 선배라고 했을 때 정말 좋아했다. 여배우에게 잘해주시기로 유명하다. 전작 전인화 선배님도 그러셨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손창민 선배님이 말을 안 놓으시더라. 저를 싫어하는 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대우를 해주시려고 그런 거라고 하셨다. 그래서 공주대접 받으면서 잘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장서희는 “특히 촬영할 때 애드리브도 많이 하시는데 감독님과 짜고 저를 놀래키는 일이 너무 많다. 개인적으로 예능에서 손창민 선배를 섭외하셨으면 좋겠다. 장난치고 싶어서 몸부림치시는 캐릭터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매주 토요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