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순가련은 BYE! ‘사이다 여주’ 바람 분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wizard333@

/사진=조준원, 이승현 기자wizard333@

청순가련의 시대는 갔다. 이제는 사이다 캐릭터 여주인공들이 안방극장을 장악했다. 하고 싶은 말을 거침없이 하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속마음을 가감 없이 드러낸다. 결코 부끄러워하고 숨기는 법이 없다. 이제는 청순가련 캐릭터가 오히려 민폐 캐릭터로 전락할 정도다. 이처럼 당당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은 배우들을 살펴봤다.

◆ ‘쌈, 마이웨이’ 김지원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사진=팬엔터테인먼트

‘작은 고추가 맵다’라는 말처럼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 김동휘) 속 김지원이 꼭 그렇다. 작디작은 몸으로 어떤 상대든 겁 없이 상대한다. 이상하게도 남자 주인공보다 더 믿음직스러울 정도다.

김지원의 시원함은 그 어떤 캐릭터보다 통쾌함이 더 크게 다가온다. 힘 센 사람을 상대할 때 보다 능력 있거나 갑질 하는 사람을 상대 할 때 시청자들은 더 큰 쾌감을 느끼는데 극중 김지원이 맡은 최애라가 그런 면에 있어서 참 탁월하다.

돈 많은 사람들에게 무시를 받을 때도, 면접장에서 설움을 받고 회사에서도 불리한 대접을 받을 때도. 하물며 학창시절 친구들까지 자신을 없이 여기지만 최애라는 어디서든 당당하다. ‘돈이 없지 가오가 없냐’는 말이 극중 최애라를 두고 하는 말일까 싶을 정도로 매번 사이다 대사를 던지며 새로운 여주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은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 살인 누명을 쓴 억울한 변호사 은봉희 역을 맡았다. 하지만 살인 누명을 쓴 사람이 맞나 싶을 정도로 당당하고 서슴없다.

극중 남지현은 억울한 듯 매번 당하는 것 같지만 그렇지 않다. 힘든 상황을 마주했을 때 절대 피하지 않는다. 할 말은 하고, 자기 의견을 확실히 전한다. 그 상대가 자신이 좋아하는 지창욱이든, 전 남자친구의 아버지든 말이다.

특히 순수한 얼굴로 항상 당당하게 맞서는 남지현을 보면 ‘나도 저렇게 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뿐만 아니라 머리에 잔뜩 기름이 졌거나 머리산발인 모습 등 망가진 모습도 서슴없이 보여줘 잠자리에서마저 예쁘기만 한 여주들의 선입견을 깨며 현실감을 살렸다.

◆ ‘파수꾼’ 이시영

/사진=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사진=갤러리나인, 해피글로벌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박효연,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서 이시영은 등장부터 카리스마 그 자체다. 이시영은 전직 강력계 형사에서 딸을 잃은 도망자 조수지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극중 이시영은 와이어, 카체이싱 장면 등 액션 연기는 물론 권력에 대한 분노와 딸을 잃은 슬픔 등 다양한 감정들을 입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이 과정에서 흔들리지 않고 강단 있는 모습은 보기만 해도 걸크러쉬를 불러일으킨다.

특히 자신의 슬픔에도 불구하고 주변을 아우르는 극중 이시영의 리더십은 빛을 발한다. 전직 형사와 엄마라는 설정과 이시영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은 조수지라는 캐릭터에 높은 몰입도를 선사하고 있다.

한 방송 관계자는 “각박한 현실에 힘들어하는 20~30대들을 위한 대리만족 캐릭터들이 등장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드라마를 통해 시원함을 느끼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며 사이다 캐릭터에 열광하고 있다. 이를 통해 드라마 속 여주인공 캐릭터에도 자연스럽게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다”고 전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