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형식 측 “‘사랑의 온도’ 출연 NO…시놉도 받은 적 없어”(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박형식,인터뷰

배우 박형식이 서울 강남구 논현동 앨리스몽드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박형식 측이 ‘사랑의 온도’ 출연 보도는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박형식 측은 28일 텐아시아에 “박형식은 ‘사랑의 온도’ 제안을 받은 적도 없고, 시놉시스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한 매체는 박형식이 ‘사랑의 온도’ 캐스팅 확정을 앞두고 있다고 보도했지만 이는 오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사랑의 온도’는 ‘우리가 결혼할 수 있을까’ ‘따뜻한 말 한마디’ ‘상류사회’ ‘닥터스’ 등을 집필한 하명희 작가의 신작이다. 하명희 작가가 직접 집필한 소설 ‘착한 스프는 전화를 받지 않는다’를 원작으로 한다.

앞서 ‘사랑의 온도’ 여자 주인공으로 서현진이 제안을 받고 검토 중이다.

한편 ‘사랑의 온도’는 ‘엽기적인 그녀’ 후속 편성으로 유력하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