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의원 고소 취하.. “이전부터 최효종에게 소취하 의견 표명”

개그맨 최효종을 국회의원 집단 모욕죄로 고소한 강용석 무소속 의원이 고소를 취하했다. 강용석 의원 측은 29일 영등포 경찰서에 고소 취하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용석 의원실 관계자는 에 “의원님이 최효종 씨에게 ‘이런 일에 휘말리게 해서 미안하다. 이해를 해줬으면 좋겠다. 곧 소송을 취하하겠다’는 의견을 전부터 표명하셨다”고 언급했다. 고소를 취하한 이유에 대해 “주위에 계신 분들의 조언을 듣고 고민하시다 결정하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강용석 의원은 지난 28일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 “최효종씨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다시 한 번 전하고 싶다”며 고소를 취하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강용석 의원은 KBS ‘사마귀 유치원’에 출연한 최효종의 발언이 국회의원 집단 모욕죄에 해당한다며 지난 17일 서울 남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