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여진구X김강우, 해피엔딩… 공승연 정체는 끝까지 의문 (종합)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써클'

‘써클’

‘써클’ 여진구와 김강우가 한상진을 무너뜨리고 해피엔딩을 맞았다. 그러나 공승연의 정체는 끝까지 의문이었다.

27일 방송된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에서는 김준혁(김강우)과 김우진(여진구)이 휴먼비 회장 박동건(한상진)을 무너뜨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준혁은 “우진아 미안해. 그때 그렇게 보내는 게 아니었는데”라며 김우진을 꼭 껴안았다. 그는 “우진이 (박동건에게) 안 보낼 거야. 우진이 기억을 가지고 있으니까 얘는 누가 뭐래도 김우진이다”고 말했다.

“(휴먼비로부터)완벽하게 도망가거나 완벽하게 깨부수거나”라고 말한 김준혁에게 김우진은 “이번에도 도망칠 수는 없다”라면서 “20년 전에 내가 도망치려고 해서 이런 세상이 만들어졌다. 같은 실수 다시는 안 돼. 방법은 한 가지야. 완벽하게 깨부숴야 한다”고 했다.

김준혁은 “박동건을 잡을 수 있는 증거가 필요하다”고 했고, 한정연은 그 증거로 윤학주(남명렬) 시장을 꼽았다. 한정연은 “윤시장은 테러를 당했다. 내가 기억을 차단한 게 아니다. 휴먼비가 한 것이 확실하다”고 이야기했다. 윤시장의 기억 영상을 보면 박동건을 잡을 수 있는 증거를 찾을 수 있다고 판단한 것. 이에 김준혁과 일행들은 합동 작전을 펼쳐 메디컬 센터에서 윤시장을 납치했다.

김우진은 일부러 박동건에 잡혔다. 박동건은 김우진의 계획을 알아챈 뒤 곧바로 김우진의 기억 영상을 돌려보라고 지시를 내리고 김준혁과 한정연이 있는 곳을 급습했다.

그러나 이는 김우진과 김준혁의 교란 작전이었다. 두 사람은 진짜 계획은 모스 신호로 주고 받았다. 박동건은 김우진의 기억 영상만 보고 허탕을 쳤다. 김우진은 “기억만 돌려보면 다 보인다고? 아니. 기억은 봐도 추억은 못 봐”라고 웃었다. 그 사이 김준혁과 한정연은 윤시장의 기억 영상을 스마트 지구 곳곳에 퍼뜨려 박동건의 악행을 폭로했다.

박동건은 멈추지 않았다. 그는 김우진을 데리고 도망갈 계획을 세웠다. 그 뒤를 김준혁과 한정연이 쫓았다. 그 과정서 박동건은 다리에 총을 맞았다. 그는 자신을 구하러 온 이현석(민성욱)에게 “큐브만 있으면 돼. 그럼 이 멋진 신세계 다시 건설할 수 있다”며 모두를 죽이라고 지시했다.

김우진은 “난 내가 옳다가 하는 일을 했을 뿐”이라는 박동건의 말에 “나도 내가 옳다고 하는 일을 할게”라고 말한 뒤 큐브를 던졌고, 박동건은 큐브를 쫓다가 추락사 당했다.

이호수(이기광)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박동건을 고발한다. 안정케어시스템이라는 명분하에 시민들의 기억을 차단했고, 이 사실을 철저히 은폐했다”면서 “기억이 차단됐던 시민들에게 기억이 돌아갈 것이다. 기억 차단으로 인해 행복했던 분들도 많았을 것이다. 괴로운 기억을 차단했던 기억으로 자신의 죄를 잊고 살았다. 슬픔을 잊었다면 슬퍼하시길 바란다. 그것이 인간이다”고 말했다.

김준혁은 스마트 지구를 떠나 김우진·한정연과 함께 길을 나섰다. 각자의 자리로 돌아간 세 사람. 그러나 방송 말미 지구에 별이(공승연)라는 외계인이 나타났을 때와 똑같은 현상이 되풀이 됐고, 한정연은 “그때의 감정, 기억이 느껴져”고 말했다. 그리고 한정연의 눈빛이 변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