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김지원X박서준-안재홍X송하윤… 두 커플의 ‘엇갈린 희비’ (종합)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사진=KBS2 ‘쌈 마이웨이’ 방송화면

‘쌈 마이웨이’ 두 커플의 희비가 교차했다.

27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연출 이나정, 김동휘 극본 임상춘)에서는 최애라(김지원)와 고동만(박서준)이 달달한 연애를 시작했지만 백설희(송하윤)와 김주만(안재홍)은 안타까운 이별을 맞이했다.

이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최애라와 고동만은 달달한 시간을 보냈다.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밤새 안고 싶고 집에 보내기 싫어. 태초에 상남자처럼 굴고 싶어. 그런데 우리 숙제 하는 것 아니잖아. 이런 터닝포인트 없어도 넌 나한테 미치게 여자야”라고 고백했다.

그리고 두 사람은 꼭 끌어 안은 채 하룻 밤을 보냈다. 하지만 다음날 백설희가 김주만이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고 털어놨고, 최애라와 백설희는 바로 장예진(표예진)의 집 앞으로 향했다.

집 앞에서 김주만을 기다리던 두 사람은 대화를 나눴다. 최애라는 답답한 듯 백설희에게 “주만이 빵 차버리고 네 인생 살아. 네 꿈도 찾고”라고 충고했다. 이에 백설희는 “나 꿈 있어. 나도 조용히 내 꿈 꾸고 있었다고”라며 “엄마, 내 꿈은 엄마야. 좋은 엄마, 좋은 아내 되는 게 내 꿈이야”라고 털어놨다.

그러던 중 두 사람은 장예진의 집에서 나오던 김주만과 마주쳤고, 백설희는 충격 받은 표정으로 “너네 둘이 잤든 안 잤든 나한테는 똑같아”라며 “우리 헤어져”라고 통보했다.

김주만은 백설희를 다시 찾아왔지만 백설희는 “주만아, 그냥 네가 내 손 놓은 거야. 난 너한테 매순간 최선을 다해서 후회도 없어. 후회는 네 몫이야. 내 짐 밖에 내놔 줘”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반면, 고동만과 최애라의 사랑은 깊어졌다. 방송 말미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달려가 “나 김탁수와 붙기로 했다. 이기려고 하는 것 아니다. 가슴 뛰는 일을 하는 거다. 아끼면 다 똥 되는 거다. 지금 이 말하러 여기까지 뛰어왔는데… 사랑해. 진짜 죽도록 미치게 환장하게 사랑한다. 애라야”라고 고백하며 키스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