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장 오순남’ 박시은, 한수연-장승조에 복수의 칼날 꺼낼까?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훈장 오순남'/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MBC ‘훈장 오순남’/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훈장 오순남’ 박시은이 한수연의 악행 증거들을 알아가며 극이 절정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28일 방송될 MBC ‘훈장 오순남’에서는 오순남(박시은)이 이혼을 위해 법원에서 차유민(장승조)을 기다리지만 결국 나타나지 않는다. 장승조가 법원에 나타나지 않았다는 전화에 황세희(한수연)은 화를 참지 못하고 또 악행을 계획하게 된다.

박시은은 사고 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최복희(성병순)의 옷을 챙기던 중에 한수연 팔찌에 있던 이니셜과 비슷한 장식을 발견하며 악행의 증거들을 떠올리고 의문을 갖게 된다.

회가 거듭될수록 악행의 증거들이 나타나며 박시은이 한수연에게 복수를 할 수 있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날로 커지고 있다.

죽은 차준영(이채미) 때문에 괴로워하는 장승조의 앞으로 선택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시은과 강두물(구본승)은 교통 사고 목격자를 찾는다는 플래카드를 사고 현장에 붙이고 직접 사고 현장을 찾는 등 증거를 찾아가는 이들의 모습에 한수연의 완전 범죄가 이루어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박시은은 딸 준영이를 죽게 만든 장승조와 한수연에게 복수를 예고하며 앞으로의 이야기에 관심이 기울고 있다. 박시은이 두 사람에게 어떤 복수를 통해 시청자들을 통쾌하게 만들어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훈장 오순남’은 매주 평일 오전 7시 5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