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살의 신’ 남경주·최정원 “부부 연기는 처음..성장하는 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연극 '대학살의 신' 포스터

사진=연극 ‘대학살의 신’ 포스터

“온전한 부부 연기는 처음이에요.”

‘대학살의 신’을 통해 부부 호흡을 맞추게 된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의 말이다.

최정원, 남경주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예술의 전당 자유소극장에서 진행된 연극 ‘대학살의 신'(연출 김태훈)의 프레스콜에 참석했다. 두 사람은 극중 알렝과 아네뜨 부부 역을 맡았다.

최정원은 “남경주와 처음으로 연극을 함께 한다”며 “또 온전한 부부 나온 건 이번 작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연극을 해보니 어째서 남경주를 최고라고 말하는지 알겠다. 완전한 부부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어 만족한다”고 덧붙였다.

남경주는 “뮤지컬은 노래와 춤 등 표현 방식이 다양하지만, 내용은 단순하다”며 “연극은 훨씬 복잡해서 지적인 탐구가 많이 필요한 장르”라며 “다른 배우들처럼 성장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학살의 신’은 두 부부의 싸움을 통해 지식인의 허상을 통렬하게 꼬집는 작품으로, 남경주· 최정원· 이지하· 송일국 등이 출연한다.

오는 7월 23일까지 예술의전당 자유소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