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재홍은 어떻게 ‘현실남친’이 됐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안재홍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안재홍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안재홍이 아닌 김주만은 상상할 수가 없다.

안재홍은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6년째 연애 중인 현실남친 김주만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현실적인 장수커플의 모습을 그려내며 안방극장의 공감을 이끌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체중 감량이다. 안재홍은 김주만을 통해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뜻을 밝히며 다이어트에 돌입했다. 덕분에 전과 다른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현실 직장인의 모습도 김주만이 되는데 한몫 했다. 김주만은 늘 “과장 달면”을 입에 달고 사는 드림 홈쇼핑의 영업직 대리다. 현실 직장인으로 완벽히 분한 안재홍에게 이전에 보여주던 어리숙함은 없다. 매번 완판을 이루어내는 홈쇼핑계 신화인 것. 세세한 부분까지 살리기 위해 “대리 직급을 맡고 있는 직장인 친구들에게 회사생활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또한 안재홍은 로맨스까지 소화하며 배우로서의 영역을 확장했다. 그는 6년 장수 커플의 깊은 로맨스를 소화, 대중에게 각인된 이미지를 넘어섰다. 그는 때론 진중하게 때론 설레게 현실 어딘가 존재할 법한 현실남친 모습 그대로를 표현하며 시청자가 극에 몰입할 수 있게 했다.

이 모든 것을 가능하게 한 것은 바로 안재홍의 연기다. 안재홍은 단단한 내공으로 다채로운 연기를 펼치고 있다. 특유의 현실감 넘치는 능청스러운 연기는 물론, 연인에 대한 권태로움, 복합적인 감정연기까지 소화하며 폭넓은 연기를 보여주고 있다. 김주만이 얄미워도 시청자가 결코 맘껏 미워할 수 없는 것은 안재홍이기에 가능했다.

안재홍은 이렇게 김주만이 됐다. 반환점을 돌아 후반부를 향해가는 ‘쌈 마이웨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안재홍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안재홍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