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글북’, 7月 진짜가 온다..’극장 용’서 개막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뮤지컬 '정글북' 포스터

사진=뮤지컬 ‘정글북’ 포스터

예술감독 송승환이 이끄는 가족 뮤지컬’정글북’이 오는 7월 7일부터 8월 27일까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지난해 여름 초연을 성공적으로 마친 ‘정글북’은 어른과 아이 모두가 함께 즐기는 가족 뮤지컬이다. 오랜 기획, 제작 기간을 거쳐 탄생한 만큼 지난해 서울 초연 당시, 100회 동안 연일 매진행렬이 이어졌다. 6만 5000명이 넘는 유료 관객을 동원한 최고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했다.

1년 만에 다시 돌아온 ‘정글북’은 벌써부터 예매순위에서 상위권을 기록하며 관심을 받고 있다. 공연장에 들어서는 순간 정말 정글에 온 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는 화려한 무대가 펼쳐지고 웅장한 사운드로 울려 퍼지는 12종 이상의 다양한 동물들의 노래와 실감나는 안무는 관객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는 평이다. 게다가 실제 크기에 버금가는 코끼리가 등장하면 모든 관객이 환호한다. 눈을 뗄 수 없는 80분 동안의 위대하고 생생한 정글 속 이야기가 펼쳐진다.

뮤지컬 ‘그리스’, ‘페임’의 정태영 연출과 뮤지컬 ‘레베카’, ‘파리넬리’의 정도영 안무, 뮤지컬 ‘프리실라’, ‘캣츠’의 한정림 음악감독 등 다시 한 번 공연계 최고의 제작진이 뭉쳐 생동감 넘치는 정글을 무대 위에 구현할 예정이다.

오는 7월 7일부터 8월 27일까지 극장 용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