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라, ‘세피로트의 나무’ 27일 정오 공개…상상 이상의 신비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스텔라 미니앨범 재킷 / 사진제공=디엔터테인먼트파스칼

스텔라 미니앨범 재킷 / 사진제공=디엔터테인먼트파스칼

스텔라가 ‘세피로트의 나무’와 함께 돌아온다.

스텔라는 27일 정오, 새 미니앨범 ‘스텔라 인투 더 월드’의 타이틀곡 ‘세피로트의 나무’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공개될 뮤직비디오에선 스텔라는 ‘세피로트의 나무’의 의미를 담은 스토리텔링과 함께 광활한 대지, 숲, 제단 등을 배경으로 직접 뮤직비디오에서 열연하였다. 의식과 무의식, 이성과 감성, 질서와 혼돈이라는 대립되는 개념들을 뛰어넘은 완전한 사랑을 노래한 타이틀곡의 콘셉트를 반영하여 뮤직비디오는 흑백과 컬러 두 가지가 대비되어 진행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번 콘셉트에는 수많은 비밀장치가 숨겨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적극적으로 해석하는 해외사이트가 등장할 정도. 뮤직비디오 역시 그 속에 숨겨진 비밀장치를 찾아내어 해석하게 되면 비밀을 풀기 위한 사이트로 이동할 수 있게 되는 등 기존에 가요계에서 시도하지 않았던 독특함으로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스텔라의 이번 앨범은 유대교 신비주의 ‘카발라’의 ‘세피로트의 나무’에서 그 콘셉트를 착안하여 고차원의 신비로움을 담아내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신화, 빅스, 버벌진트, 뉴이스트 등의 타이틀곡을 프로듀싱 했던 키겐이 작사에 참여한 이번 타이틀곡은 멜로디, 악곡 그리고 가사에 이르기까지 기존 걸그룹의 전형적인 콘셉트에서 완전히 벗어난 신비로움을 보여준다. 또한 동양적인 타악기가 들려주는 몽환적인 사운드는 판타지 속을 헤엄치는 듯한 쾌감을 선사하는 완성도를 보여주는 곡이다.

한편 스텔라는 27일 SBS MTV ‘더쇼’를 통해 ‘세피로트의 나무’의 컴백 무대를 최초 공개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