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여자의 바다’ 최성재, 오승아와 다정…’선남선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최성재, 오승아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최성재, 오승아 / 사진제공=팬스타즈컴퍼니

배우 최성재가 ‘그 여자의 바다’ 대본 인증샷을 공개해 화제다.

소속사 팬스타즈 컴퍼니는 27일 KBS2 아침일일 드라마 TV소설 ‘그 여자의 바다’(극본 김미정 이정대, 연출 한철경)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는 최성재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그 여자의 바다’에서 김선우 역으로 출연 중인 최성재는 함께 호흡을 맞추고 있는 오승아와 함께 다정한 모습으로 대본을 들고 본방사수를 독려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성재는 우월한 비율과 비주얼을 자랑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완벽한 수트핏은 물론, 훈훈한 미소까지 뽐내며 여심을 저격한다.

한편 최성재가 맡은 김선우는 특유의 자유분방한 성격 탓에 오해를 부르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젠틀하고 섬세한 매너를 갖춘 로맨티시스트다. 이면에 채워지지 않은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과 아픔을 품은 인물이다. 최성재는 입체적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고 있다.

한편, 최성재가 출연 중인 ‘그 여자의 바다’는 매주 평일 오전 9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