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태웅│반전은 이미 시작됐다

“얼굴에 진정성이 있는 사람이요. 그런 게 있어요.” KBS ‘1박 2일’을 연출하는 나영석 PD는 MC몽 이후 물색하던 새로운 멤버의 조건에 대해 이렇게 말했었다. 잘생긴 것도, 웃기게 생긴 것도 아닌 이 애매모호한 기준은, 하지만 올해 초 새 멤버로 엄태웅의 이름이 발표되며 고개를 끄덕이게 됐다. 아, 저런 얼굴.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는, 표면으로 드러나는 진정성은 그의 ‘1박 2일’ 신고식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었다. 아무리 카메라 앞이라고 해도 갑자기 새벽에 쳐들어온 사람들에게 얼굴 한 번 찌푸리지 않는 건, 평소에 몸에 밴 태도일 때 가능한 것이다. 하지만 그보다 중요한 건, 철저히 프로그래밍된 매너처럼 보이지 않는 소위 진정성이라는 것을 그 수줍고 선한 미소에서 느낄 수 있단 것이다.

우직한 얼굴과 표정으로 공감을 이끄는 배우
엄태웅│반전은 이미 시작됐다
단순히 그의 지인들을 통해 전해지던 엄태웅의 선한 성품을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리얼 버라이어티에 어울리는 진정성 있는 얼굴, 배우로서 혹은 엔터테이너로서 대체 불가능한 외모에 대한 이야기다. 원빈의 얼굴, 권상우의 근육, 혹은 유희열의 깡마른 몸처럼 비주얼만으로 뚜렷한 의미를 전달할 수 있는 도구를 그는 가지고 있다. 하여, 미남 배우 아니면 연기파 배우로 분류하는 흔한 이분법은 그 자체로도 게으르지만 특히나 엄태웅의 장점을 온전히 건져내기에는 너무 성긴 그물망이다. 가령 가 꼭 원빈의 외모여야만 했던 지점이 있는 것처럼 최근 개봉한 영화 역시 엄태웅이어야만 하는 지점이 있다. 물론 원빈이 알파이자 오메가였던 만큼 배우에의 의존도가 높은 건 아니지만 경찰 내부 비리를 파고드는 형사 성범은 엄태웅을 통해 비로소 형상화될 수 있었다.

사실 엄태웅의 형사 연기는 말머리마다 ‘존나게’를 붙이는 한국영화의 스테레오타입을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찰진 욕설과 공격적 태도는 의 설경구에 한참 미치지 못하고, 영웅적 아우라로는 의 황정민에 비할 수 없으며, 정의감은 의 허준호만큼도 뚜렷하지 않다. 하지만 무엇이 옳고 그르다는 뚜렷한 신념으로 움직이기보다는, 당장 이건 아니다 싶은 걸 거친 직관으로 쫓는 성범의 태도는 자신의 행동이 옳다고 믿는 우직한 얼굴과 표정을 통해 정당성을 얻고 공감을 얻는다. 이것은 테크닉적인 게 아니다. 가족처럼 소중한 동료들을 잃고서, 마지막에 알게 된 모든 사건의 배후에게 전화로 “지옥까지 쫓아가겠다”고 말하는 건 식상하거나 허세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땀과 흙으로 범벅이 된 얼굴의 엄태웅에게선 어떤 대사도 그 인물의 진심으로 받아들이게 하는 힘이 있다. 화려한 초식보다는 손의 굳은살로 스스로를 드러내는 MBC 의 김유신이 엄태웅의 강점을 캐릭터에 적극적으로 반영한 경우라면, 까칠한 독설가인 SBS 의 도욱이나 깐족거리기 일쑤인 성범은 순간순간 선의를 담은 엄태웅의 대사와 눈빛으로 폭넓은 외연과 내면을 얻는다.

새로운 의미의 제 2라운드
엄태웅│반전은 이미 시작됐다
지금 배우 엄태웅을 말하기 위해 ‘1박 2일’의 엄태웅을 말해야 하는 건 그래서다. 재앙에 가까운 족구 실력이나 아날로그 게임에 취약한 모습을 드러내는 걸, 그는 꺼리지 않는다. 물론 다른 ‘1박 2일’ 멤버들도 그렇다. 다른 건, 엄태웅은 수줍어하면서도 망가진다는 것이다. 이것은 무장된 버라이어티 정신과 다르다. 제작진에 대한 시베리아 야생 호랑이의 불만이 고도로 계산된 협상이라면, 이승기의 즉석 라이브 때 열심히 서포트하지 않았다는 조연출의 지적에 얼굴이 벌개져서 항의하는 엄태웅의 모습은 남자의 귀여운 진심이다. 특별한 레토릭 없이도 모든 것을 진심으로 만드는 ‘1박 2일’의 엄태웅과 캐릭터에 진심을 불어넣는 배우 엄태웅의 경계는 이렇게 지워진다.

더 흥미로운 건, 외형적으로 또 서사적으로 누적된 진정성을 바탕으로 그가 어떤 연기에 이를 수 있는지 ‘1박 2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단 거다. 이제는 그의 연관 검색어가 된 ‘카이저 소제’ 사건은 최근 그의 필모그래피까지 통틀어 가장 인상적인 연기였다. 앞서 언급한 작품들에선 우직한 진심을 심어 캐릭터의 힘을 살렸다면, 기상 미션에서 이승기를 골탕 먹이고도 시치미를 떼는 모습은 그 누적된 이미지를 반전의 기회로 삼은 경우다. 사건의 진상을 확인하기 위해 녹화 분량을 확인하던 제작진들이 알 듯 모를 듯한 그의 미소에 ‘무섭다’고 말하는 건 괜한 게 아니다. 요컨대, 이 남자는 대체할 수 없는 요소를 가진 것에 그치지 않고, 그것이 무엇인지, 그리고 그것이 어떤 다양한 방향으로 활용가능한지 알고 있다. 매주 예능을 통해 익숙해지는 그의 모습에, 그 진정성 가득한 표정에 결코 방심해서는 안 되는 이유다.

글. 위근우 기자 eight@
편집. 장경진 th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