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마술사 최현우 “복권 번호 알려달라는 메시지, 그만”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안녕하세요' 최현우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최현우 / 사진제공=KBS2

‘안녕하세요’ 마술사 최현우가 최근 고민을 털어 놓았다.

26일 방송된 KBS2 ‘대국민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최현우가 출연해 “요즘 복권 때문에 고민이다”라고 운을 뗐다.

최현우는 “얼마 전, 팬 분의 꿈에 제가 나와 복권 번호를 알려줬다더라. 그 번호로 복권을 했는데 2등에 당첨됐다고 한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이 사실이 기사화돼 알려지면서 SNS를 통해 복권 번호를 알려달라는 메시지가 수천 건 온다”고 호소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