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 입맞춤 “좋아 미칠 것 같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 / 사진제공=KBS2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 / 사진제공=KBS2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이 입을 맞췄다.

26일 방송된 KBS2 ‘쌈, 마이웨이’에서는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가 옥상에서 저녁 시간을 함께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동만은 최애라에게 “우리 사내커플이 되는 거냐”며 “사내커플 섹시하다고 생각했다. 일 하다가 몰래 뽀뽀도 하고”라고 말했다.

고동만의 돌직구 고백에 최애라는 얼굴을 붉혔다. 그런 최애라에게 다가간 고동만은 “나 왜 네 입술만 보이냐”며 입을 맞췄다.

고동만은 이후 최애라에게 “좋아서 미칠 것 같다”고 말했고, 최애라는 “나는 예전부터 좋아했다”고 받아쳤다. 고동만은 이에 “모 아니면 도면, 모로 가자”면서 “오늘 너 앞집에서 자고 가라”고 대담한 태도를 보였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