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리얼’, 20대 대표작으로 남기를”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김수현,리얼

배우 김수현이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리얼'(감독 이사랑,제작 코브픽처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수현이 ‘리얼’에 대한 남다른 애착을 전했다.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김수현·최진리·조우진 그리고 이사랑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김수현은 “개인적인 바람, 내가 생각한 ‘리얼’은 김수현의 20대 마지막 대표작으로 기억되길 바란다. ‘리얼’은 작년에 찍었다”고 말했다.

또한 ‘리얼’이 군 입대 전 마지막 작품 아니냐는 말에 “아직 군대는 구체적으로 타이밍이 나오지는 않았다. 혹시나 타이밍이 된다면, 욕심으로는 드라마나 영화나 할 것 없이 작품을 하나 더 하고 가면 정말 좋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그 타이밍은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리얼’이 20대의 대표작으로 남고 싶다”고 덧붙였다.

극 중 김수현은 카지노 조직의 보스 장태영과 의문의 투자자 장태영, 데뷔 후 첫 1인 2역을 맡아 열연했다.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오는 28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