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최진리 “SNS 논란? 개인적 문제, 답하기 그렇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배우 설리가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리얼'(감독 이사랑,제작 코브픽처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설리가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CGV왕십리점에서 열린 영화’리얼'(감독 이사랑,제작 코브픽처스)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최진리가 SNS 논란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26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김수현·최진리·조우진 그리고 이사랑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최진리는 “많은 도전을 해야 했다. 고민도 많이 했고 어려웠다. 일단 시나리오에 크게 끌렸다”며 노출 연기에 대해서는 “필요한 장면이라고 생각을 했다”고 설명했다.

최근 SNS에 올린 게시물들로 논란을 사고 있는 질문을 받고 나서는 난감한 듯 웃은 뒤 “SNS는 저의 개인적인 문제다 보니까 지금 얘기하는 건 조금 그런 것 같다”고 짧게 답했다.

극 중 최진리는 장태영의 치료를 전담하는 병원의 재활치료사 송유화 역을 맡아 파격적인 노출과 베드신을 감행했다.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느와르. 오는 28일 개봉.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