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 협박’ 에이핑크 측 “쇼케이스 예정대로.. 경찰 투입·경호 인력 강화”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에이핑크/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에이핑크/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에이핑크가 살해 협박에 이어 쇼케이스에 폭탄물을 설치했다는 협박을 받아 충격을 안긴 가운데, 쇼케이스 장소의 보안을 철저히 하고 있다.

소속사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측 한 관계자에 따르면 에이핑크가 26일 오후 4시, 오후 8시에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신한카드 판스퀘어홀에서 미디어 쇼케이스와 팬 쇼케이스를 진행하는 가운데, 협박범이 해당 장소에 폭탄물을 설치했다는 전화를 걸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오후 2시께 경찰 특공대가 출동해 현장을 샅샅이 뒤졌으나 의심스러운 요소는 확인되지 않았다. 관계자는 “쇼케이스는 예정대로 진행한다”면서 “현재 경호업체 인력과 경찰이 현장에 투입돼 경비를 삼엄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에이핑크는 앞선 14일에도 한 남성으로부터 살해 협박을 당했다. 이에 따라 경호 인력을 강화하고 컴백 준비에 매진했고, 26일 오후 6시 신보 ‘핑크 업(Pick UP)’을 발표한다. 이후 타이틀곡 ‘파이브(Five)’로 활동할 예정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