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분위기 실화?”…’파수꾼’ 김영광, 최무성과 독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파수꾼' 김영광, 최무성 스틸 / 사진제공=와이드에스 컴퍼니

‘파수꾼’ 김영광, 최무성 스틸 / 사진제공=와이드에스 컴퍼니

배우 김영광이 최무성과 살벌한 독대를 한다.

김영광은 MBC 월화특별기획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에서 겉과 속이 다른 검사 장도한 역을 맡아 캐릭터에 완벽 녹아든 모습으로 호평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복수의 대상인 윤승로 역의 최무성과 마주 앉아 강렬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김영광의 모습이 포착된 것.

26일 공개된 사진 속 김영광은 피하지 않겠다는 듯 날 선 눈빛으로 최무성을 바라보고 있는가 하면, 이에 최무성도 김영광의 얼굴을 붙잡고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어 두 사람이 팽팽한 긴장감 속 독대를 나누게 된 사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영광과 최무성의 살벌한 독대는 지난 22일 경기도에 있는 세트장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앞서 몇 차례 독대 신을 촬영했었던 두 사람이지만, 이번에는 그 분위기가 사뭇 달랐다. 리허설부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이 느껴질 정도로 각자 맡은 캐릭터들의 감정선을 한껏 끌어올려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열연을 펼쳤다. 사진으로도 전해지는 숨 막히는 몰입감이 바로 그 증거.

극 중 ‘복수 하려는 자’와 ‘복수의 대상자’로서 평소 붙는 신이 유독 많은 김영광과 최무성은 작품 속에서는 날카롭게 대립하지만, 현장에서는 누구보다 서로를 챙기고 위하는 돈독한 선후배로 알려져 있다. 김영광은 선배 최무성의 조언을 항상 귀담아들으며 조금 더 멋진 장면을 만들기 위해 남다른 노력을 기울이고, 최무성은 열정 가득한 후배 김영광이 기특한 듯 연기 조언과 함께 아낌없는 격려로 긍정의 기운을 불어넣으며 현장을 화기애애하게 이끌고 있다.

이에 현장 관계자는 “서로를 믿고 따르는 다정한 선후배로서 완벽한 호흡을 보여주고 있는 두 사람이 또 하나의 명장면을 만들어냈다. 살벌한 독대에서 어떤 이야기가 오고 갈지, 본 방송을 통해 지켜봐 달라”고 기대감을 전했다.

한편, 김영광을 비롯한 배우들의 호연과 영화 같은 연출, 짜임새 있는 극본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파수꾼’은 대한민국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사건들 속 파수꾼들의 활약을 담은 액션 스릴러물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