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 이국주 “후배 개그맨들 사이에서 김용만 인기 최고… 유재석도 못 당해”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이국주/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이국주가 ‘냉장고를 부탁해’에서 김용만을 한껏 추켜세웠다.

26일 방송되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베테랑 김용만과 ‘먹방여신’ 이국주가 출연해 역대급 먹방과 화려한 입담을 뽐낸다.

이날 이국주는 “상대 게스트가 김용만이라는 이야기를 듣자마자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는 “후배 개그맨들 사이에서 김용만이 최고다”라며, “유재석, 강호동 선배님도 못 당해낼 정도의 인기”라고 발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러자 김용만은 당연하다는 듯 “계속 이야기 하라”며 손짓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국주는 개그우먼으로서의 엉뚱한 고충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정주리의 결혼식을 본 후 내 결혼식의 사회는 절대 개그맨 동료에게 맡기지 않겠다고 결심했다”며, “(개그우먼이라) 참석하는 결혼식 마다 사회자에게 불려나가곤 한다”고 고백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러자 안정환도 “축구선수도 직업병이 있다”며, “길을 걸을 때 무의식적으로 지지않으려고 몸싸움을 하게 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느날 이을용과 함께 길을 걷다가 너무 심하게 몸싸움을 해 사람들이 우리 둘의 사이를 오해했다”고 사연을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냉장고를 부탁해’는 2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