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스 폰시, 라틴 탑의 새 역사를 쓰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루이스 폰시 신곡 'Despacito' 커버 /

사진=루이스 폰시 신곡 ‘Despacito’ 커버 /

푸에르토리코 출신 아티스트 루이스 폰시(Luis Fonsi)와 대디 양키(Daddy Yanee)의 Despacito’가 전 세계적으로 인기몰이 중이다.

지난 1월 13일 발매한 오리지널 버전이 남미를 포함한 라틴 국가에서 큰 성공을 거둔데 이어 세계적인 팝스타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가 피처링에 참여한 리믹스 버전이 빌보드 싱글 차트 6주 연속 1위를 기록하며 전세계 히트로 이어지고 있다.

1996년 로스 델 리오(Los del Rio)의 ‘Macarena’ 이후 스페인어로 된 음악이 1위를 차지한 것은 21년 만이다. 역대 빌보드 싱글 차트에서 1위를 차지한 스페인어 곡은 13주 1위의 로스 델 리오의 ‘Macarena’, 3주간 1위를 차지한 로스 로보스(Los Lobos)의 ‘La Bamba’이며 ‘Despacito’는 두 번째로 장기간 1위를한 노래가 됐다.

뮤직 비디오 역시 발매 하루만에 유투브 2000만 조회수를 기록했고 현재 21억 조회수를 기록하며 식을 줄 모르는 인기를 이어가고 있다.

‘Despacito’는 푸에르토리코에서 발생한 음악 양식인 레게톤 (Raggaeton)을 기반으로 한 노래로 힙합,레게, 라틴 음악, 카리브 음악 등이 뒤섞여 처음 듣는 사람이라도 흥겹게 몸을 움직일 수 있는 멜로디와 기타 선율이 돋보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