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둑놈 도둑님’ 지현우, 서주현 향한 ‘심쿵 로맨스’ 폭발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사진=MBC ‘도둑놈 도둑님’

‘도둑놈 도둑님’ 서주현을 향한 지현우의 심쿵 로맨스가 안방극장을 습격했다.

지난 25일 오후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도둑놈 도둑님’(극본 손영목 차이영, 연출 오경훈 장준호)에서는 강소주(서주현)를 향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는 장돌목(지현우)과 그런 장돌목의 마음을 눈치채지 못하고 한준희(김지훈)를 짝사랑하는 강소주의 모습이 교차되어 보여지면서 안방극장에 짜릿한 설렘을 자아냈다.

이날 방송의 하이라이트는 방송 말미 그려진 장돌목의 상남자 스케일이었다. 과거 장돌목과 함께 있는 모습을 보여주면서 강소주에게 상처를 주었던 윤화영(임주은)이 이번에는 한준희(김지훈)와의 데이트 장면을 강소주에게 보여주려 계략을 꾸민 것. 이를 눈치챈 장돌목이 윤화영을 미행했고, 그녀를 만나러 오는 강소주를 번쩍 품에 안고 걸어 나오는 장면은 여심을 스틸하는 주요 장면이었다. 좋아하는 강소주가 또 한 번 상처받지 않길 바라는 장돌목의 세심한 배려와 사랑이 브라운관 너머로 전해지면서 시청자에게 ‘심쿵’을 선사했다.

강소주를 향한 장돌목의 심쿵 로맨스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사건을 해결하고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는 강소주의 앞에 나타난 장돌목. 흰색 수트를 입고 스포츠카를 타고 등장한 그는 마치 백마탄 왕자님을 연상케 했다. 위기에 놓인 강소주를 위해 사건의 결정적 실마리를 제공하는 것도 모자라 결정적 장면에서 등장하면서 로맨틱가이의 면모를 뽐낸 것. 강소주에게 안전벨트를 직접 착용해주는가 하면 의자에서 바람이 나온다는 강소주에게 밀착하며 묘한 기류를 형성하기도 하는 등 그녀를 향한 마음을 유감없이 드러냈다.

“혹시 검사(한준희) 좋아하냐”고 묻는 질문에 “좋아한다”고 솔직하게 대답하는 강소주에게 “여자애가 빼는 맛이 없냐 솔직할 필요는 없지 않냐. 너 검사가 좋냐, J님이 좋냐”며 유치한 질문을 던지는 장돌목의 모습은 보는이에게 미소를 자아내게 했다.

뿐만 아니다. 장돌목은 한준희와 강소주가 천문그룹을 노린다는 사실을 알고서는 그녀를 돕기 위해 본격 의적 활동에 나섰다. 이윤호(한재석)의 차명 비자금이 숨겨진 천문유통의 정보를 빼내기 위해 이윤호에게 접근한 것. 이날 방송 말미에는 이윤호로부터 비밀 장부를 건네 받는 모습이 그려져 의적 ‘제이’ 장돌목의 활약에 기대를 모았다.

한편, ‘도둑놈 도둑님’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