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유재명, 이경영이 자신을 범인으로 주목하는 것 깨달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 사진=tvN ‘비밀의 숲’ 방송화면 캡처

‘비밀의 숲’ 윤세아가 유재명에게 섬뜩한 발언을 했다.

25일 방송된 tvN ‘비밀의 숲’에선 이창준(유재명)의 아내 이연재(윤세아)가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김가영이 박무성의 집에서 처참한 모습으로 발견된 가운데 이창준은 장인 이윤범(이경영)이 자신을 주목하고 있단 사실을 알게 됐다.

이어 아내 이연재(윤세아)는 “당신, 우리 아빠 아니었으면 나 떠났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이창준은 “떠났지. 예전에”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당신이 당신 아버지 딸이 아니었으면 당신 아버지 예전에 떠났다고”라고 말하며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이연재는 박무성의 집에서 의식불명으로 발견된 김가영에 대해 “젊고 예쁘다며. 당신 마음이 많이 안좋겠어”라고 말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