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픈 준비 끝! ‘효리네 민박’에 어서오세요(종합)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JTBC '효리네민박' / 사진=방송화면 캡처

JTBC ‘효리네민박’ / 사진=방송화면 캡처

‘효리네 민박’이 분주하게 손님 맞을 준비에 나섰다.

25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에서는 민박집 오픈을 준비하는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집은 모든 공간이 오픈돼 있었다. 이효리의 요구로 화장실 문까지 달지 않을 정도로 모든 곳이 뚫려있었다. 이상순이 “우리 집은 민박하기 참 나쁜 것 같다”고 토로할 정도.

둘만의 공간이던 집을 민박집으로 오픈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효리는 “가장 꺼려하던 것이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이 아니었느냐”며 이상순에게 집 공개를 결심한 이유를 물었다. 이상순은 “민박집에 초대하는 것과 무작정 찾아오는 것은 다른 얘기다”며 “방송을 하겠다고 했으면 우리 집에서 자연스럽게 하는 것이 낫지 않느냐. 동물들과 함께 살고 있는 모습이 우리의 자연스러운 모습이다”고 답했다.

이효리는 “생전 모르는 사람이랑 먹고 자고 해야 하는 것인데 이번 계기로 사람들하고 잘 어울리는 방법을 배우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본격적인 민박 오픈 준비에 나섰다. 인근 민박집을 사전 답사하고, 필요 물품을 구매하는 과정에서 이효리·이상순 부부의 다정한 대화가 눈길을 끌었다. 티 나지 않게 이효리를 챙기는 다정한 이상순과 “세상에서 오빠와 얘기하는 게 제일 재미있어서 결혼했다”는 이효리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집에 돌아온 이효리는 이효리는 옥돔 김밥을 만들어보겠다고 나섰다. 이상순은 계속되는 이효리의 부름에 피곤한 내색 없이 함께 옥돔 김밥 제작에 나섰다. 두 사람은 손님들을 위한 조식 메뉴를 고민했고 오픈 전날을 마무리했다.

다음 날에도 이효리·이상순 부부는 새 이불을 깔고 의자를 만드는 등 손님 맞이에 바빴다.  부부가 분주하게 손님 준비를 하는 동안 다섯 명의 첫 번째 민박객이 ‘효리네 민박’으로 향했다.

‘효리네 민박’은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